책상에 커피

[다온작은도서관]책뜨락 독서클럽 6차

안녕하세요, 다온작은도서관입니다.

책뜨락 독서클럽 6회차 수업 도서는 모드 쥘리앵의 <완벽한 아이>입니다.


<책소개>

모드 쥘리앵의 유년은 이해할 수 없는 훈육 방식과 터무니없는 공포로 점철된 시간이었다. 모드의 아버지는 그녀를 ‘초인’으로 만드는 것이 신성한 의무라고 믿는 광신도이자, 20세기를 살고 있는 프랑스인임에도 홀로코스트에 대비해 생존의 기술을 배워야 한다고 믿는 강박적 인간이었다. 인간으로서의 약점을 제거한다는 이유로 어린 시절부터 말도 안 되는 훈련을 강요했으며, 고립시키고 폭압적으로 대했다. 움직이지 않고 몇 분 동안 전기가 흐르는 울타리를 잡고 있도록 하거나, 어두운 지하실에 앉아 죽음에 관한 명상을 강요받았다. 일곱 살 때부터 알코올을 마시며 ‘견디는’ 훈련을 받기도 했다. 오랜 세월이 지나 모드는 그런 아버지를 ‘식인귀’라고 칭했다.


어머니 자닌 역시 그를 보호해주지 못했다. 자닌은 오히려 아버지의 가장 큰 희생자였으므로, 모드가 훈련을 해내지 못할 때마다 자신에게 돌아올 화살을 걱정하며 나무랄 뿐이었다. 모드는 따뜻함, 좋은 음식, 우정 등 인간이 누릴 수 있는 어떠한 애정도 받지 못한 채 자랐다. 그러나 폭압적인 부모도 모드의 강인하고 섬세한 내면을 깨뜨리지는 못했다. 모드는 끝내 스스로의 힘으로 일어섰고, 배웠으며, 생을 사랑했다.

모드는 결국 가부장적 아버지와 방관하는 어머니에 맞서 자기만의 방식으로 투쟁을 시작하는데……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시간당 모임 인원을 제한적으로 운영하는 점 양해를 구하며 관심 있는 분들의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 다온작은도서관은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방명록 작성을 하고 체온을 측정하여 언제나 이용자분들이 안전하게 이용하실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카카오톡채널 - 다온작은도서관 (kakao.com)


조회 4회댓글 0개